-

|



습관에 대하여.

 

인간이라는 동물이 가진 특성중에 하나가

쉽게 길들여지고 쉽게 익숙해지고

그리고

쉽게 잊는다는 것.

 

작은 넷북을 쓰다가

15인치 노트북으로 옮긴지 겨우 몇달.

들고 다닐 일 잘 없어 방치해뒀던 넷북을

오랜만에 꺼냈고

난 지금 그걸로 숙제하다 포스팅 작성중인데.

 

내가 이렇게 작은 화면, 이렇게 작은 키보드를

아무렇지 않게 썼다는게 믿어지지 않을만큼

몹시 불편하다.

 

예전엔 정말 몰랐는데.

 

쪼금 더 큰 화면에 익숙해지면서

내가 느끼지 못했던 불편함이 더 커져간다.

 

인간이라는게 그렇다.

 

더 큰걸 가지면

더 작았지만 내게 더 절실했던 걸

잊게 되는거지....

 

나도 어느새

더 많이 갖고 싶어하고

내 말만 할 줄 아는

나쁜 어른이 되어간다....

 

현재시간 두시 이십이분.

 

숙제는 더이상 진도가 나가지 않고

양치도 했는데 기분은 전환되지 않지만

무거운 공기도, 불편한 어색함도,

나름대로 견뎌내고 있는 중.

 

혼자서는 아무것도 못하는 바보가 된 기분이 든다....

 

거리유지.

거리유지.

거리유지.

 

 

거리유지.

 

 


Trackback 0 And Comment 4
  1. 2013.01.18 00:39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  • justbaka 2013.01.18 06:40 신고 address edit & del

      내 생각인데 나 인간관계 잘 못하는거 같애.
      그래서 그냥 다 갖다버릴라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

  2. 2013.01.18 16:37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  • justbaka 2013.01.18 20:00 신고 address edit & del

      어. 왜저래? ㅋㅋㅋㅋㅋ

      옛날에 니가 했던 말 중에 '인간이라는 직업이 참 녹록치가 않다' 이 말이
      왜케 사무치는지 원....ㅋㅋㅋ
      윤선생님 똑똑해 ㅋㅋㅋㅋㅋ