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체념을 위한 미련'에 해당되는 글 1건

  1. 2012.12.21 -

-

|

 

 


 


 

1.

광속으로 자라는 앞모리.


길러서 넘기고 싶은데

눈까지 내려오는 이 길이를 견디는게 너무 어렵고나.

아 왜 미용실만 가면 생각하는거랑 반대로 말이 나오냐고....

어떻게 기른 앞모린데 그걸 왜 잘라가지고는 ㅠㅠ

 

2.

술취하면 혼잣말 대 폭발.

만취하면 다음날 어김없이 친구들의 놀림.

방언 터지셨다며.

심지어 오늘은 이름을 방'언'으로 바꾸라는 조언까지 들음. ㅋ

예전에도 좀 그러긴 했었는데

날이 갈수록 더 심해지는 거 같다.

이거 병인가? ㅋ

 

 

3.

크리스마스때 학교 친구들이랑 마니또를 하기로 했는데

(아. 귀여워 죽겠네 증말ㅋ)

나한테 선물 줘야 하는 사람이 누구인지보다

내가 선물줘야 하는 사람에 대해서 걱정 100%.

안친할리야 없는 사람이지만

기왕이면 마음에 쏙 드는 선물을 해주고 싶은데.

선물을 받고 '아~' 이런 표정말고,

정말 기쁨이 드러나는 표정을 만들어주고 싶은데.

어려운 과제다.

30불이 넘지 않는 금액에서 고르기란 쉽지가 않지.

그래서 더 의미있을지도.

우리 안편한 사람들 여행갈 때마다 하는 5000원 마니또같은거지....ㅋㅋㅋ

다이소를 이잡듯 쑤셔야 발견할 수 있는 마니또였는데 ㅋㅋㅋㅋ

그러고보니 나 걸린 사람도 골치아프겠다...

누군지 모르지만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....ㅋㅋㅋ

 

 

4.

요즘은 턱도 덜 아프고 어깨는 가끔씩 아프지만

전보다 덜하고.

컴퓨터 할 때 턱괴는 거랑 엎드려 자는거 고치면

턱도 빨리 나을텐데.

나쁜 습관은 참 고치기가 힘들다는 생각이 든다.

옆에 있을 때 나를 힘들게 하는 사람들이

언제나 더 밀어내기 힘들고.

 

 

5.

오랜만에 환님 옛날 노래들 듣는중.

'누군가 다시 사랑할 수 있다면 너이길

내가 사랑했던 바로 너이길,

언젠가 다시 이별해야 한다면 아니길

나를 떠나갔던 니가 아니길'

이런가사는 어떻게 쓰는거야.

 

 

6.

산책가야지.

난 산책을 좋아하는 서정적인 녀자인데

오늘은 날씨도 덥지 않고

어쩌면 내가 제일 좋아하는 비가 오는 날씨가 될 듯도 하고.

이히히.

 

 

방초딩 오늘 낮일기 끝.

 


Trackback 0 And Comment 0
prev | 1 | nex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