-

|

 

차를 가지고 나가서 술을 마실 수가 없었다.

술 안먹는 술자리는 지루하다.

취한 친구들을 라이드해주었다.

차에서 내려 집으로 들어가려다 말고 차로 돌아온 E가

창문을 내리라더니 허리를 숙여 내게 말했다.

 

그때 니가 나한테 한 말 있잖아.

생각해봤는데.

걱정하지마.

난 그냥 그대로 있을거야.

난 변하지 않을 것 같아.

그냥 알고 있으라고.

 

웃으며 얼른 꺼지라고 하고 차를 돌려 나오는데

눈물이 쏟아졌다.

술도 한모금 안마셨는데 눈물이 멈추질 않았다.

 

모든게 미안했고

모든게 고마웠다.

 

불안하고 우울한 요즘 곁에서 날 보고 있는 사람들이

얼마나 나를 걱정하고 있는지 알았다.

위로나 좋은 소리를 할 줄 모르는 E가

술김을 빌어 나에게 걱정하지 말라고 하는게

본인 딴에는 얼마나 신경쓴 위로인지 나는 안다.

 

잘 살고 싶다.

남들처럼 웃고

남들처럼 떠들면서

그냥 평범하게.

 

 


Trackback 0 And Comment 0
prev | 1 | 2 | 3 | 4 | 5 | 6 | 7 | 8 | 9 | ··· | 191 | nex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