-

|

 

친구를 만났다.

친구가 물었다.

한국에 가고 싶지 않냐고.

 

가고 싶기도 하고

가고 싶지 않기도 하다고 대답했다.

 

이곳에서의 삶이 행복하지 않으니 가고 싶지만

그곳에서의 내 삶도 별반 다르지 않을 것 같으니

가고싶지 않기도 하다.

 

오늘 밤 비가 이토록 쏟아지는 것과

내일이 일요일이어서 성당에 간다는 것

그 두가지가 그나마

오늘밤 나의 위안.


 

Trackback 0 And Comment 0
prev | 1 | 2 | 3 | 4 | 5 | 6 | 7 | ··· | 191 | nex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