-

|

 

두시에 학교가서 밤 열한시까지 공부하고 왔다.

정말 하루종일 공부만 했다.

그런데도 이번주 과제를 다 못했다.

정신놓고 살았던 지난 몇달간을 떠올린다.

후회하지는 않는다.

그렇게 지내던 때가 있었으니 이 바쁨의 의미를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.

 

쓸모있는 사람이 된다는 것.

언젠가 쓸모없는 사람이 되어보았기에 알게 된 내 자신의 가치였다.

 

사랑받고 사랑하던 그 시절은 가고 없지만

혼자인 나를 온전히 받아들이게 된 것은

그 시절의 기억이 내게 남아있기 때문이다.

 


Trackback 0 And Comment 0
prev | 1 | 2 | 3 | 4 | 5 | ··· | 191 | nex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