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2014/08'에 해당되는 글 5건

  1. 2014.08.26 -
  2. 2014.08.21 -
  3. 2014.08.16 -
  4. 2014.08.07 -
  5. 2014.08.04 -

-

|

 

두시에 학교가서 밤 열한시까지 공부하고 왔다.

정말 하루종일 공부만 했다.

그런데도 이번주 과제를 다 못했다.

정신놓고 살았던 지난 몇달간을 떠올린다.

후회하지는 않는다.

그렇게 지내던 때가 있었으니 이 바쁨의 의미를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.

 

쓸모있는 사람이 된다는 것.

언젠가 쓸모없는 사람이 되어보았기에 알게 된 내 자신의 가치였다.

 

사랑받고 사랑하던 그 시절은 가고 없지만

혼자인 나를 온전히 받아들이게 된 것은

그 시절의 기억이 내게 남아있기 때문이다.

 


Trackback 0 And Comment 0

-

|


 

 

아주 잠시라도, 아주 약간이라도 연관있는

쇼비지니스계에 있던 친구들이

모두 한 입으로 비판적이었던 어느 뮤지션이 있는데

그런데

그 대화의 화두가 그 사람의 부족한 (내지는 못마땅한) 인간됨에서 시작되어

'그럼에도 불구하고' 그가 얼마나 천재적인 뮤지션인지로 귀결될 때마다

나는.

 

천재로 태어나지 못한게 아쉽다.

 

 


Trackback 0 And Comment 0

-

|

 

친구를 만났다.

친구가 물었다.

한국에 가고 싶지 않냐고.

 

가고 싶기도 하고

가고 싶지 않기도 하다고 대답했다.

 

이곳에서의 삶이 행복하지 않으니 가고 싶지만

그곳에서의 내 삶도 별반 다르지 않을 것 같으니

가고싶지 않기도 하다.

 

오늘 밤 비가 이토록 쏟아지는 것과

내일이 일요일이어서 성당에 간다는 것

그 두가지가 그나마

오늘밤 나의 위안.


 

Trackback 0 And Comment 0

-

|

 

차를 가지고 나가서 술을 마실 수가 없었다.

술 안먹는 술자리는 지루하다.

취한 친구들을 라이드해주었다.

차에서 내려 집으로 들어가려다 말고 차로 돌아온 E가

창문을 내리라더니 허리를 숙여 내게 말했다.

 

그때 니가 나한테 한 말 있잖아.

생각해봤는데.

걱정하지마.

난 그냥 그대로 있을거야.

난 변하지 않을 것 같아.

그냥 알고 있으라고.

 

웃으며 얼른 꺼지라고 하고 차를 돌려 나오는데

눈물이 쏟아졌다.

술도 한모금 안마셨는데 눈물이 멈추질 않았다.

 

모든게 미안했고

모든게 고마웠다.

 

불안하고 우울한 요즘 곁에서 날 보고 있는 사람들이

얼마나 나를 걱정하고 있는지 알았다.

위로나 좋은 소리를 할 줄 모르는 E가

술김을 빌어 나에게 걱정하지 말라고 하는게

본인 딴에는 얼마나 신경쓴 위로인지 나는 안다.

 

잘 살고 싶다.

남들처럼 웃고

남들처럼 떠들면서

그냥 평범하게.

 

 


Trackback 0 And Comment 0

-

|

 

자기 연민에 빠지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.

 

그러려고

무던히도 애쓰고 있는 요즘.

Trackback 0 And Comment 0
prev | 1 | next